진짜 수련회가서 아다 뗀 경험 - 단편

진짜 수련회가서 아다 뗀 경험 - 단편

마스터 0

난 고2때 제주도수학여행가서 첫경험 했는데, 존나 입쎾스에서 들은거랑 많이 다르더라.

방에 모여서 단체로 그룹XX하는 건 절대 아니고, 그렇다고 단 둘이 만나서 방문 잠그고 하는것도 절대 아니야.


난 CA활동(동아리 말고)하면서 친하게 지내는 여자애랑 했다. 걔가 좀 피부 하얗고 귀여운 편인데, 의외로 잘 안꾸미는 타입이고 일진년 같은 애도 절대 아니었다. 근데 좀 순진한 구석이 있어서 주로 남자들끼리만 뭉쳐서 노는 스타일이라서 여자랑 별로 안친했던 나랑도 좀 친했음.

실제로 영화도 같이 보러 간적 볓번 있었고, 친구들이 "너희 사귀는거 아냐?"라는 얘기도 좀 들었었다.


암튼 걔랑 고2 수학여행때 제주도 콘도(?)같은데에서 조별로 각방 잡고서 존나 놀았음.(당연히 남녀 각방이다..-_-)


근데 한 9시정도 됐을 때, 문자가 오는거야. 문자 내용이, 속이 안좋아서 화장실 가야 되는데, 여자애들 한테 같이 가자고 얘기하기 좀 부끄럽다는거야.

처음에는 존나 문자로 놀리면서 거절했지. "내가 니 남친도 아닌데 그런데 왜 가냐"고 하면서.ㅋㅋㅋㅋ


근데 마침 숙소가 있던 곳의 화장실이 좀 어두운 복도 끝에 있어서 혼자 가기에도 무섭다고 진짜 절박 한 듯 막 문자 두세개 더 오더라.

그 문자 보니까 갑자기 남자로써 지켜줘야 될 거 같은 그런 사명감이 들더라. 진짜 이때까지만 해도 내가 첫경험 하리라곤 생각도 못했음.


쨌든 화장실 같이 가준다고 문자 보내고 2층에서 만나서 3층 여자 화장실 앞까지 왔다. (숙소는 1~2층에 있었고 1층이랑 3층에만 여자화장실이 있었는데, 걔가 친구들한테 들키는거 창피하다고 3층으로 가자고 했음.) 근데 거기(3층)는 학교에서 단체로 수학여행 온 사람들이 숙박하는게 아니고 그냥 일반 가족들이 평일에 숙박하던 곳 이라 존나 조용하더라.


원래 서로 친구처럼 대하던 사이라 "빨리 해결해"라고 말하고 난 화장실 입구에서 기다렸는데, 원래 여자들이 수학여행 같이 밖에 나가면 화장실 절대 안간다는거 그때 문앞에서 기다리면서 알았다. 진짜 약10분동안 기다렸는데, 여자 한명도 못 봤다.


그렇게 한 10분정도 기다렸는데, 걔가 안나오는거야. 그래서 야 너 왜안나와?? 라고 소리쳤더니 걔가 잠깐만, 여기 물 안내려와 라고 좀 불안한 소리로 말하더라. 난 답답해서 "야 사람도 없는데 대충 나가자"라고 말하면서 안으로 들어갔어. 솔직히 그때 약간은 짜증났고, 여자화장실 입구에서 5분정도 기다리다 보니까 그냥 호기심에 잠깐 들어가보는건 괜찮겠지... 하면서 들어갔던 거 같다.


내가 딱 여자 화장실 입구로 들어가는 타이밍에 딱 걔가 화장실안에 대변기 있는 방(?)에서 나오는 거였어. 근데 이게 타이밍이 기가 막히게도 걔가 수학여행 때 스키니 진을 입고 왔는데, 내가 화장실 밖에서 빨리나오라고 존나 닥달해서 그런지 급하게 나오느라 청바지를 지퍼를 잠그면서 문을 열었던 거야.


그때 내가 무슨 정신으로 그랬는지는 모르지만 "잠깐만" 이라고 말하면서 화장실 안에서 걔 팔목을 잡았다. 첨엔 걔가 소리지르고 난 성범죄자가 될 줄 알았는데, 걔도 내가 싫진 않았는지, 그냥 조용히 고개만 푹 숙이더라. 그리고 여자 화잘실 문 잠그고 혹시나 소리가 밖으로 샐까봐. 그 대변기(?) 있는 곳에 또 들어갔다.


그 안에서 걔 얼굴을 봤는데, 좀 빨개진게 은근히 섹시하더라. 난 꼴에 또 양심 챙긴다고 "미안해" 라고 말하고 곧바로 키스했다. 둘다 처음이라 아무 생각없이 혀만 서로 부비적 거렸었다. 그리고 난 야동에서 본거처럼 키스하면서 동시에 손을 브래지어(?)속으로 넣었어. 그리고 다른 손으로는 걔의 스키니진 지퍼를 내리고 사타구니쪽에 손을 집어넣었다. 얘가 지퍼를 다 못잠근 상태라서 그냥 조금 힘주니까 한손만로도 청바지랑 팬티까지 다 벗길 수 있었다.


내가 그때 좀 조급해서 애무고 뭐고 그냥 키스하면서 동시에 바지랑 팬티만 벗기고 곧바로 걜 안고서 좌변기에 앉았다. 그때 자세가 난 그냥 좌변기 위에 앉아있고 걔는 내 허벅지 위에서 다리 벌리고 나한테 감긴 포즈였어. 너무 흥분해서 그런지 무겁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다.


그리고서는 한손으로는 걔 허리를 감아서 고정하고 한손으로는 엉덩이를 잡고서 조개(이런 표현쓰기 좀 미안하지만..)를 조금 벌렸다. 그리고 곧바로 삽입했음.


근데 야동이랑 많이 다르더라. 막 화장실 야동에서 본것처럼 위아래로 펌프질 하는것도 아니고 그냥 나만 허리 흔들면서 걔 구멍에 좀더 깊숙히 넣으려고 억지로 쑤셨다. 그리고 인터넷에 아다랑 하면 엄청 조인다고 하는데 실제로는 입구(?)부분만 엄청 좁고 일단 넣고나면 엄청 따뜻하고 부드러워서 조임같은 거 잘 못느끼겠더라. 그리고 여자도 신음소리 엄청 크게내지 않았다. 그냥 "응.응."거리면서 10분내내 계속 안겨있었다. 내가 좀 세게 박으면 걔가 비명같은건 안지르고 그냥 날 좀더 꽉 안더라. 지금 생각해보면 일부러 신음소리 참은거 같았어.


어려서 테크닉같은것도 모르고 그냥 그자리에서 질사했다. 그리고 미안해서 내가 속옷 입혀주려니까 걔가 괜찮아 하면서 지가 팬티랑 바지까지 다 입더라. 걔가 얼굴 붉히면서 내 앞에서 속옷이랑 바지 입으니까 흥분되기 보다는 오히려 사랑스럽고 귀여워 보였다.


그리고 밖에 사람없을 때 둘이 막 뛰어서 화장실 나오고 곧바로 내가 사귀자고 고백했음. 07년 재수하기 전까지 존나 예쁜 사랑했었다. 18 이거 실화임. ㅠㅠㅠ




코갤에 올렸는데 거기 글리젠이 존나 빨라서 여기에 올려봄. 솔직히 깨진지 3년 넘었는데, 아직도 엄청 그립다. ㅠㅠㅠㅠㅠㅠ 같은 동창 출신이라 소식들으면 기분 더러움.ㅠㅠㅠ

Comments